관리 메뉴

유투보이의 블로그

[자작시]내 우울에는 차가운 꽃 한 송이가 피었다 본문

자작 시

[자작시]내 우울에는 차가운 꽃 한 송이가 피었다

U2-Boy 2018.01.08 07:00

<내 우울에는 차가운 꽃 한 송이가 피었다>

또 피고 피고 계속 피었다
반복된 상처가 단단해지면서 이젠 상처가 상처인지 상처가 나인지 알 수가 없었다

우울의 상처와 상처의 우울이 층층히
겹을 이룰 때 그 속의 나는 꽃 한 송이가 핀 걸 보았다

언제부터 피어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이제야 발견했다

그 꽃의 허무함을 알 것 같았다
마음이 허공으로 날아갔다

0 Comments
댓글쓰기 폼